메모장

<


[4M] 예방 접종 & 배탈 육아

1. 다시 예방 접종의 시즌이 다가왔다. 보건소에서도 문자가 오고 해서 병원에 갔다. 저번에 로타 바이러스 약은 간호사님이 먹어주니 좋았는데 이번에는 엄마가 먹어보라고 해서 좀 쫄았다. 분유 수유도 하고 하니까 괜찮을 것 같았지만 약을 적절히 넣으려고 하니 더 긴장되었다. 저번에 간호사님은 한 방울도 안 흘리고 잘 먹였으나 내가 먹일 때는 좀 흘려서 속상했다. 로타 바이러스 이런 것이 필수가 아니라 선택인게 이해가 안 된다. 장염 관련인데 안 먹일 수 있나 싶다. 약값도 후덜덜. 장염 걸려서 고생하느니 무조건 먹여야 할 것 같아서 먹었다. 조카가 태어나자마자 고생했던 것을 봐서 그런지 왠지 선택해야 하는 것도 다 필수처럼 느껴진다.

2. 조카는 저번에 예방 접종 맞고 열 나서 고생했다고 연락이 왔었다. 그래서 그 때는 무척 긴장했었다. 무사히 잘 넘어가서 이번에는 덜 긴장했었다. 병원 다녀온 날은 좀 칭얼거리는 편이라서 토닥여서 재우고 깨면 잘 놀아서 신경 안 쓰고 있었는데 저녁 먹고 나니 얼굴이 좀 붉게 보였다. 그래서 체온을 쟀더니 37도라서 신경이 쓰였다. 목욕 시킬까 하다가 그냥 머리만 감기고 경과를 봤다. 밤에 몇 번 깨서 확인했는데 열이 나지 않아서 다행이었다. 다음에 병원가면 체온계로 체온 잴 때 왼쪽과 오른쪽이 다른 것이 정상인지 물어봐야겠다. 오른쪽으로 재면 체온이 조금 높게 나오고 왼쪽으로 재면 그것보다 낮게 나와서 어떤 것을 믿어야 할 지 좀 애매했다.

3. 병원에 갔더니 행운이 또래가 접종을 하러 왔다. 내눈에는 6개월 된 아이가 행운이랑 엄청 차이가 나는 것처럼 느껴졌다. 그래봤자 의사샘 말대로 다 초등학교 입학하면 같은 학년인데 아기 때는 그 차이가 큰 것 같다. 그런데 쌍둥이를 데리고 온 엄마가 있었다. 70일 정도 된다는데 시어머니와 친정엄마와 같이 오는 것을 보면서 쌍둥이는 병원 한 번 가는 것도 많이 힘들겠구나 싶었다. 애들이 잠을 안 자는데 공갈을 안 문다고 공갈에 대해서 이것저것 묻길래 밀어낸다고 안 무는 것이 아니라 적응을 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진짜 블로그에서 그글 안 보고 우리 행운이는 공갈 안 써 하면서 포기했다면 지금도 잠투정으로 무척 고생하고 있었을 것 같다. 아무튼 쌍둥이의 양가 할머니들이 잠을 안 자서 어찌나 물어보시는지 쌍둥이 키우는 친구가 생각나서 전화 통화를 했다.

4. 체력이 간당간당했었는데 지난 금요일에 탈이 났다. 그 동안 몸살이 날 것 같아도 버티고 감기도 안 걸리고 잘 넘어갔는데 배탈이 났다. 뭔가 밖의 음식을 먹은 것도 아니고 특별한 음식을 먹은 것이 없는데 탈이 나서 힘들었다. 아무래도 안 될 것 같아서 친정 엄마한테 전화해서 와달라고 했다. 엄마가 목소리를 듣고 많이 아픈 것 같아서 모든 일을 취소하고 달려와서 잠을 잘 수가 있었다. 전화 끊고 아파서 데굴데굴 구르면서 아기 기저귀 갈고 하는데 미치는 줄 알았다. 남편한테도 전화해서 야근할 때 하더라도 최대한 빨리 와달라고했다. 엄마 가고 남편 오기 전까지 더 아플까봐 덜덜 떨었다. 아무래도 탈이 난 것이 찜찜해서 분유 수유를 오랜만에 많이 했다. 모유 수유도 하긴 했는데 그날 행운이한테 이상할까봐 꽤 신경 쓰였다. 일요일까지 영 맥을 못추다가 이제 슬슬 괜찮아졌는데 엄마가 된 이후로 아파도 제대로 쉴 수가 없다는 사실이 서글펐다.

5. 행운이랑 3일 차이나는 지인의 아기가 뒤집기를 했다고 연락이 왔는데 행운이는 전혀 뒤집을 마음이 없어 보였다. 병원에서 준 아기 수첩에도 3-4개월에는 뒤집기를 해야 한다고 적혀 있었고 영유아 검진하라고 통지서도 날라오고 오니 왠지 마음이 급해졌다. 병원에 간 김에 의사샘에게 물어봤더니 뒤집기는 5개월에 한다고 했다. 그래서 주변에 애들 다 뒤집었다고 했더니 박사들 나타나셨네 하면서 한소리를 들었다. 뒤집기 해봐야 더 신경쓸 것이 많은데 왜 이리 신경이 쓰이는지 모르겠다. 뭔가 모르는 것이 많으니 남들이 뭐 했다고 하면 신경이 쓰이는 것 같다. 느긋하게 기다려봐야겠다.

[유달리] 다양한 과일 음료들을 즐길 수 있는 카페 내 나름대로의 맛집

  오랜만에 쓰는 카페 포스팅. 원래는 말린다롤 가서 맛있는 디저트를 먹고 싶었으나 만석 사인이 들어왔길래 유달리로 갔다.
 유달리 있던 자리는 꽤 가게가 새로 생겼다 없어졌다 했던 곳이었는데 유달리가 생기고 확실히 자리를 잡은 것 같다. 가게 외관이 강렬한 색이라서 찾기가 쉬운 곳 중에 하나다. 이곳도 인기가 많아서 자리 잡기가 쉽지 않은 카페이기도 하다.
 다른 커피 메뉴들도 있지만 청포도, 딸기, 감귤 등등 음료가 있다. 뭐가 있는지 몰라서 각자 메뉴를 주문하러 가서 선택하는 것이 빨랐다. 날이 추워서 사실 차가운 음료가 끌리지 않았지만 그래도 유달리에 왔으니까 커피보다는 과일 음료가 나을 것 같아서 청포도 에이드를 주문했다.
 복층식 구조인데 참 아기자기하게 꾸며놨다. 물을 가져가서 먹을 수 있는 공간도 예쁘게 꾸며놨다. 아기자기하긴 한데 테이블 간격이 좁기도 하고 사람이 많아서 좀 울린다는 것은 단점이긴 하다.
 이건 지인이 주문한 딸기 T.O.P 였던 것 같다. 저긴 음료를 병에 담아주고 그 병을 가져갈 수 있는 시스템이다. 단 화장실에서 병을 씻지 말라는 주문이 붙어 있다. 저 병 집에 가져가서 씻어서 잘 쓰고 있다.
 청포도 에이드와 감귤 라떼(아마도 그랬던 것 같다. 친구 메뉴라 기억이 정확하진 않다.) 사실 감귤이 끌리긴 했는데 무난한 청포도로 했다. 얼음 사이에 청포도 들어 있어서 골라 먹었다. 청포도 에이드는 그냥 순하고 많이 단 편은 아니라서 잘 먹었다. 추운 날 찬 음료를 먹었더니 좀 힘들긴 했다. ㅎㅎ

 다른 곳의 메뉴와 차별화 되는 것이 이 카페의 특징인데 자리 잡기 힘들다는 것이 단점이긴 하다. 전에 먹었을 때는 딸기가 좀 덜 달았던 기억이 있다. 아무래도 과일 가지고 뭔가를 만들면 과일의 당도에 따라 맛이 조금씩 바뀌긴 하는 것 같다.

위치 : 부산 부산진구 전포대로209번길 22 (전포동 궁리마루 근처임)
전화번호 : 051-804-2470

당근정말시러 맛보장 가정식 레시피 2 내 책장

  2015년도에 가장 참고를 많이 했던 레시피가 당근정말시러님의 레시피였다. 맛보장 가정식 레시피1편도 샀고 그 전에 나왔던 도시락 관련 레시피 책도 구입했었다. 저염간장을 떨어지지 않게 만들어놓고 꾸준히 사용하기도 했다. 임신하고 김치 냄새도 못 맡으면서도 언젠간 내 손으로 김치 한 포기 담아먹을 수도 있을 것 같아서 김장책도 샀었다. 그리고 또 나온 맛보장 가정식 레시피2권을 구입했다. 특히 자비로 만들었다는 별책부록이 장아찌 레시피여서 예약판매 당일날 아침 정신 없이 구입했다.
 인원이 한정되어 있던 맛보장 장아찌 레시피를 보면서 더 흐뭇했다. 내가 블로그에 업데이트 되었을 때 해먹고 미처 적어 놓지도 못했는데 레시피가 비공개가 되어서 아쉬웠던 가지 짜글이를 보면서 어찌나 반갑던지...마음 같아선 바로 해먹어보고 싶었지만 가지 철도 아니고 아직까지 육아에 시달려서 이것저것 해먹진 못하지만 레시피를 가지고 있다는 것이 좋았다.

 맛보장 레시피라고 되어 있는데 진짜 말그래도 따라하면 맛보장이 된다. 남편도 당근정말시러님꺼는 맛있다고. 그런데 공은 좀 많이 들어간다. 손이 느린 편이기도 하고 이상하게 과정이 많이 필요한 음식이 만들어보고 싶어지는 경우가 많아서 만들려면 마음에 준비는 필요하다. 하지만 중간중간 불안해하면서 만들지 않고 시키는대로만 하면 되니까 좋다.
 닭고기 새우 마요. 새 책 온 기념으로 만들어본 음식이다. 마침 양상추까지 있어서 제대로 먹을 수 있었다. 튀김 요리는 기름 처리도 그렇고 아직 엄두가 안 나서 안 했는데 튀기는 것이 아니라서 좋았다. 열심히 만든 보람이 있었다. 뭔가 주말에 특식 느낌을 낼 수 있어서 좋았다.

 밥솥으로 할 수 있는 레시피도 많아서 조금 더 시간이 많아지면 도전해보고 싶다. 믿고 보는 레시피책이 있어서 든든하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