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장

<

[4-6]여름철 트로피컬 파르페 사건 외 2권 내 책장

4. 여름철 트로피컬 파르페
작가 : 요네자와 호노부
출판사 : 노블마인
소시민 시리즈

 나름의 이유로 고등학생이 되어서 소시민이 되기로 결정한 오사나이와 고바토. 여름철 방학을 맞아 오사나이 때문에 고바토는 디저트 순례를 다니게 되었다.(책 내용과 별개로 계절 한정 디저트를 마음껏 맛볼 수 있는 것이 부럽긴 했다.) 오사나이처럼 디저트를 즐기지 않는 고바토이지만 오사나이 때문에 맛보게 된 디저트로 인해서 오사나이를 속이려다 걸리고 여름 내내 디저트 순례를 하게 된다. 그러다가 오사나이가 사건이 휘말리고 고바토는 친구 겐고와 함께 오사나이가 말린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서 노력한다.

 읽다보면 고바토도 고바토지만 오사나이는 소시민이 되긴 무리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일상 생활에서 고바토를 훈련(?)시키고 적당한 시기가 되니까 그걸 이용해서 자신을 돕는 힌트로 해결하는 것을 보면서 그랬다. 여름철 트로피컬 파르페 보다 먼저 읽은 가을철 한정 구리킨톤 사건에서 그들의 관계가 이해가 되기도 했다. 청소년 범죄가 예전처럼 단순하지만은 않고 그걸 공권력의 힘을 빌리지 않는 것도 좋지만 해결 방법이 좀 씁쓸하긴 했다. 개인적으로는 여름철 트로피컬 파르페보다는 가을철 한정 구리킨톤 사건이 더 좋았다. 그렇지만 가을까지 나왔으니 겨울철 이야기도 나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5. 봄철 딸기 타르트 사건
작가 : 요네자와 호노부
출판사 : 엘릭시르
소시민 시리즈

 소시민 시리즈의 첫권이다. 여름철 트로피컬 파르페 사건 리뷰를 쓰다가 봄철 딸기 타르트 사건 리뷰를 쓰지 않은 것을 알았다. 빙과 시리즈가 좋았고 육아에 시달려서 무거운 이야기도 싫고 좀 가볍게 읽을 수 있는 것에 끌려서 읽기로 결정한 책이었다. 소시민 시리즈보다는 빙과가 더 취향이긴 하지만 그래도 소시민 시리즈도 괜찮았다. 중학생일 때는 명석함으로 인해서 두드러진 모습을 보인 고바토 그래서 고등학생이 되어서 소시민이 되기로 한다. 오사나이와 함께 서로의 방패막이를 해주기로 하면서 고등학교 생활을 시작한다. 하지만 작은 일들이 벌어지고 좋아하는 것을 보고는 본능적으로 사건을 머리 속으로 생각해보는 고바토 이야기가 나온다. 오사나이는 보이는 모습과 성정이 전혀 일치되지 않는 면모를 가진 여학생인데 여름철 한정 트로피컬 파르페 사건에서 그 성정이 잘 드러난다. 소시민 시리즈고 무겁지 않게 볼 수 있는데 막 고바토와 오사나이에게 맛있게 코코아를 대접했는데 대접한 친구가 무슨 방법으로 머그컵 2개 가지고 맛있는 코코아 3잔을 만들었는가 그런 것도 나왔다. 그게 무슨 대수인가 싶기도 하지만 또 여러 가지 방법들이 나왔다가 스스로 소거해가는 모습이 재밌었다. 아직 완벽한 소시민이 되지 못해서 자제하려는 마음과 사건을 생각해나가는 고바토의 모습이 재미었었다. 큰 사건들은 아니지만 소소한 에피소드들을 편한 마음으로 읽어나가기 딱 좋은 책이었다. 시리즈라고 해도 첫 권이라 그냥 대략 시리즈에 나오는 인물들을 소개한 느낌이 드는 책이었다.

6. 일단 오늘은 나한테 잘합시다
 어쩐지 의기양양 도대체씨의 띄엄띄엄 인생 기술
 작가 : 도대체
 출판사 : 예담

 인삼밭에 사는 인삼이 아닌 고구마, 고구마는 자기가 인삼이라고 믿으면 살아가는 행복한 고구마다. 행복해하는 고구마가 얄미워서 인삼이 넌 고구마야 라고 밝혔지만 여전히 행복한 고구마 이야기다. 여러 가지 일들이 많지만 웃기는 일을 찾아내서 위안하고 넘어가는 이야기들이 좋았다. 그냥 읽고 있으면 나도 그런 적이 있었지 싶기도 하고 그냥 공감하면서 편히 읽기 좋은 책이었다. 특히 곤경에 처하다라는 에피소드가 기억에 남았다. 발목을 삐어서 정형외가에 갔는데 의사는 발목 보호대를 하고 움직임을 최소하면 된다고 침을 맞지 말라고 하고 사람들은 침을 맞아야 한다고 오래 고생하지 말라고 하는데서 오는 갈등이 웃겼다. 특히 예상도를 보면서 그렇지 어떤 행동을 해도 저 예상도에서 답을 찾을 수 있겠구나 싶었다. ㅎㅎ

 - 인상적인 구절-
* 인생은 어째서 '고단하거나 고단하지 않은가'가 아니라 '이쪽으로 고단한가/ 저쪽으로 고단한가" 구내식당의 밥처럼 "어려움1- 어려움2'가 되거나 '고난1-고난2'가 되거나 '고단함1-고단함2'가 되거나인 것이다. 이것을 고난의 평행이동이라고 이름 붙이겠다.
* 평소 나의 평온한 마음은 나 혼자서 유지하는 것이 아니었다는 것을. 매일 마트나 식당을 가고,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택배기사나 이웃들과 마주치면서도 그럭저럭 평온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는 건 그들이 예의바른 이들이었기 때문이다.

어린이집 & 애착인형 육아

1. 어린이집 문제로 한동안 머리가 아팠다. 난 행운이가 2돌은 넘기고 어린이집을 갔으면 좋겠다. 그래서 내년 봄학기에 갔음 했다. 행운이 돌쯤에 어린이집을 알아봤어야 했다. 행운이가 돌 되기 직전 아버지가 쓰러지시고 지금까지 투병 중이다. 처음에는 수술만 하면 될 줄 알았는데 이런저런 일들이 생기고 대학병원과 작은 병원을 왔다갔다 하고 과를 바꾸어 진료하고 하면서 행운이 어린이집을 알아볼 여력이 없었다. 그나마 짬이 났을 때 될 일은 없을거라 생각하면서 공립 어린이집에 대기를 걸었다. 사실 2군데 다 좋긴 한데 전업맘에 첫째인 행운이 차례가 돌아올 것 같지 않았다. 그래서 좀 민간 어린이집도 알아보리라 생각만 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내가 사는 동네가 다른 동네보다 어린이집 들어가기가 무척 힘들다는 것을 알았다. 다른 지역 문센에는 아이들이 많은데 우리 동네에선 어린이집에 자리가 나면 거기로 보내서 문센을 잘 안 보낸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다.

 문센 같은 반 엄마 말로 나보다 훨씬 전에 대기를 걸었음에도 불구하고 1년간 연락이 한 군데도 없었다고 해서 우울해졌다. 어린이집이 무슨 의무교육도 아닌데 안 보내도 되는 것이 아닐까 싶은 생각도 들었지만 어린이집이이랑 유치원이 연계된 곳이 좋다고 하는 판에 어린이집을 아예 안 보낼 용기가 없었다. 어린이집을 생각하면서 정말 우울해졌다. 아기는 낳으라고 하면서 최대한 어린이집에 늦게 보내려고 하지만 자리가 날 때 안 가면 어린이집을 보낼 수 없다니 문제가 많은 것 같았다.

 지나가다 본 어린이집이 있었는데 용기를 내서 전화를 했었다. 몸이 아파서 늘어져 있다가 전화를 했었는데 그 날 아님 상담이 안 된다고 해서 부랴부랴 행운이랑 갔다. 상담을 받고 이래저래 물어보고 나서 마지막 대기를 걸었다. 현실적으로 이 곳이 가장 가능성이 있는데 그러면 내가 원했던 시기보다 빨리 어린이집을 보낼 수도 있다는 것이다.

 진짜 행운이 낳고 바로 대기 걸었으면 공립을 갈 수 있었을까 궁금하다. 공립 보내는 엄마는 공립이 민간보다 좋다고 하는데 그걸 몰래서 민간 보내는 것은 아니니 이래저래 머리가 아프다. 요즘은 지나다니면서 어린이집 차와 어린이집만 보인다. 가능성 없는 공립 대기 취소하고 한 군데 정도는 더 알아봐야 하는데 이래저래 마음만 바쁘다.

2. 행운이는 인형을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 지인들이 사준 인형도 있고 시어머니께서 사준 인형도 있는데 1분 가지고 놀면 끝이었다. 다른 애들은 애착 베개, 애착 인형 등등 애착을 보인다고 하는데 잘 때 내 팔뚝을 찾는 것 말고는 애착을 가지지 않아서 애착 물건은 없나 보다 했다. 그런데 갑자기 저번 달말부터 시어머니가 사준 인형에 애착을 보였다. 그리서 잘 때도 챙겨가고 했다. 그래서 이제 내 팔뚝은 이제 필요없어지나 하면서 기대했었다. 그런데 인형 챙기기도 내 일이 되어 가는 것 같다. 자다가 인형이 빠지면 울면서 인형을 외치고 그러면서 내 팔뚝을 잡아야 한다. 그래도 그 때는 인형 하나만 신경 쓰면 되니까 그럭저럭 버텼다. 그런데 이번 달부터 인형 3개를 다 잠자리에 데리고 가고 일어나면 챙겨야 하고 이동하면 신경쓴다. 급해서 내가 챙기려면 자기랑 인형 3개를 동시에 안아달라고 한다. 이렇게 될 줄 몰랐다. 그나마 어디 갈 때 인형을 안 챙기고 집에서만 챙기니 다행이다 싶으면서도 인형을 외치면서 떼쓰기 시작하면 힘들긴 하다. 이것도 잘 해결하려면 관찰이 필요한데 인내심이 자꾸만 바닥을 쳐서 힘들다.

2018년 4월 화장품 공병 뷰티 & 패션

화장을 잘 못하는데도 꾸준히 공병이 나오긴 한다.
 VT 클렌징 오일 타올. 눈 화장도 잘 지워지고 한 장으로 지우고 클폼해주면 되니까 편하다. 단점은 매일 쓰지 않아서 빨리 마른다는 것. 편리하긴 하다. 일단 2통 썼는데 여행 갈 때 이 제품으로 가면 좋을 듯 하다.(근데 여행은 언제 갈 수 있을지 모른다는 것이 단점.)

 닥터지 브라이트닝 업 선 SPF 42, PA+++. 닥터 지 제품은 올케가 선물로 준 제품이다. 끈적임이 없고 살짝 보정되는 느낌이 있어서 이것만 단독으로 발라도 덜 민망하다는 것이 단점. 일단 매트하진 않아서 매트한 것을 원하면 별로일 듯. 선물 받아서 잘 사용했다. 닥터지는 사실 잘 몰랐는데 올케 덕에 알게 되었는데 평타는 치는 느낌의 브랜드다.

 오엠 칼렌듈라 브라이트닝 세럼. 오엠 세트로 쓰고 있는데 개봉을 동시에 한다고 해도 동시에 딱 떨어지지는 않는다. 클렌징이 좋다고 하는데 아직 개봉 전이고  밤과 토너를 같이 쓰고 있다. 세럼은 흡수가 빨라서 좋았다. 겨울철에 오픈해서 그런지 지금 쓰고 있는 오엠 제품 중에는 토닉 밤이 제일 마음에 든다.

 려 진생보 토탈 안티에이징 샴푸 중건성 두피용. 이건 선물 세트에 들어 있는 건데 남편이 비워냈다. 내 두피는 지루성이라 건성용 샴푸가 그다지 맞지 않아서 남편이 사용했다. 건성용이라서 그런지 남편이 린스 같은 것을 쓰지 않아도 샴푸만으로도 모발이 부드러워서 마음에 든다고 했다. 뭐 사줘도 별 품평을 안 하는 남편이 꽤나 마음에 들어했던 제품이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