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장

<

오랜만에 육아 일기 육아

2020년 들어서 첫 포스팅. 확실히 한 번 손을 놓으니까 잘 쓰게 된다. 코로나로 인해서 올해가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겠다. 작년에 유치원과 어린이집 중 어떤 것이 나을까 고민했었다. 지금 어린이집은 5세가 꽃이라고 불릴만큼 활동도 많고 괜찮은데 유치원을 5세에 보내지 않으면 자리가 없다는 것이 문제였다. 그렇지만 작년 반 엄마들이 어린이집을 선택했고 나도 5세 프로그램이 좋아서 어린이집을 선택했다.

 그런데 코로나로 어린이집을 못 가게 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행운이가 어렸을 때 다른 반 선생님이 정말 좋아서 눈여겨 보고 있었다. 행운이 선생님이 되었음 좋겠다 싶었는데 그 선생님이 담임샘이 되었는데 어린이집을 못 가는 것이었다. 아이가 한 명인데도 이제 커서 놀고 싶어라든지 의사 표현이 되니까 더 힘든 느낌이 들었다. 그러다가 어린이집에서 재학생이나 신입생이나 다 초기화 되었다고 조금씩 적응하게 일주일에 한 두번 두 시간이라도 보내달라고 했다. 그렇게 일이주를 하고 나니 숨통이 트였다. 그리고 나서 5월부터 어린이집을 가기 시작했다. 유치원 신입생이었으면 적응도 해야 헸고 더 늦은 시기에 갔어야 하니 좀 더 힘들었겠다 싶다. 거기다 어린이집이 아무래도 유치원보다 인원이 적으니 좀 안심이 된다.

 작년에 수업 관련 신청이 잇었는데 다른 과목은 안 하고 피아노만 신청했었다. 그런데 올해 그 수업이 시작되고 난리가 났다. 행운이가 자기는 수업 다 하고 싶다고. 피아노도 하고 미술도 하고 싶다고.(4세 때 행운이는 색칠공부도 싫어하고 색연필 잡는 것도 싫어했다.) 하원차에서 내리자 마자 선생님에게 전화하라고 울고 불고 해서 결국 전화해서 모든 과목을 하겠다고 했다. 낯가리기 대장이었던 행운이가 은근 하고 싶은 것이 많은 아이로 성정해 있었다.

 한 달에 한 번씩 갔던 체험도 못하고 산책도 덜 하는 것 같지만 코로나로 인해서 집에만 있다가 어린이집 가니 정말 재미있어 해서 다행이다. 그렇지만 날이 점점 더워지는데 마스크 하고 다니는 것을 보면 안타깝다. 원에서 올리는 사진을 봐도 마스크 쓴 사진들 밖에 없다. 일회용 마스크 쓰다가 요즘은 너무 더워서 천 마스크를 하고 다니는 중이다. 딱 맞는 사이즈가 없어서 끈을 바느질 해서 한 땀 줄이거나 해서 일단 쓰고 있다. 일회용 마스크보다는 낫다고 하는데 가끔 마스크로 인해서 뭐가 나면 속상한다.

 먹는 것은 여전히 편식 중인데 에전보다 먹는 종류가 늘어서 조금씩 스트레스를 덜 받고 있다. 어린이집에선 잘 안 먹는 눈치지만 집에서 먹으니 다행. 그리고 5세가 되니 여자여자 모드로 변신해서 등원할 때마다 전쟁이다. 원피스 입고 싶다고 하고 색깔도 예쁜 색과 멋진 색 중에서 예쁜 색만 입겠다고 하고 난리다. 전날 이거 입겠다고 해서 다 정했는데 아침이면 또 울고 불고 나만 그런가 했는데 다들 그런다고 해서 참아내고 있다. 편하게 입고 다니라고 상하복 위주로 샀는데 급하게 원피스 몇 개 사야했다. 원에서 찍은 사진을 봐도 작년에는 아이들이 죄다 편한 복장이었는데 올해는 다들 분홍에 원피스나 레이스 달린 아이템을 입고 있었다. 누가 가르친 것도 아닌데 이렇게 바뀔 수가 있나 싶다. 나중에 기억을 못할 것 같아서 정리한 2020년 상반기 기록이다.

2019년 11월 화장품 공병 뷰티 & 패션

  9,10월 것도 사진 찍어놓고 포스팅을 안 했는데 일단 밀린 것은 또 밀린 거니까 11월 화장품 공병부터 사진 찍고 먼저 포스팅.

 스킨 글로우 솔루션 1. 미백과 주름 개선이라고 적혀 있다. 선물 받아서 쓴 토너인데 조금 걸쭉한 느낌의 토너라서 보습은 괜찮은 느낌이었다. 용량은 250ML. 이런 스타일의 용기를 안 좋아한다. 바닥을 많이 차지해서 별로. 사실 모르는 브랜드이고 토너라서 금방 쓰면 되겠지라는 마음으로 비웠다. 화장솜을 사야 하는데 이마트에서 주문할 것이 있어서 이마트몰에서 무실링 화장솜 1000매짜리를 샀는데 한 장으로는 쓸 수가 없고 2장을 겹쳐서 써야 했다. 그래도 별로. 조만간에 새로 화장솜 주문해야 할 것 같다. 그냥 쓰던화장솜 써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야기가 옆길로 샜지만 토너 쓸 때는 역시 보풀 안 생기고 넓은 화장솜을 써야겠다. 새로운 토너를 사용해봤다는데 의의를 둔 제품.

 그린핑거 촉촉한 자연보습 베이비 로션. 그린핑거 은근히 괜찮은 것 같다. 제품 가격대가 그리 비싸지 않고 로션임에도 불구하고 보습이 괜찮았다. 이제 날씨가 추워져서 살짝 더 보습을 해야 할 것 같지만 그 전에 만족하면서 썼다. 한동안 튜브 타입 쓰다가 펌핑 타입의 제품을 쓰니 편했다. 이 그린핑거 제품에 점수를 후하게 준 것 중에 하나가 용기다. 처음에는 펑핑 용기를 쓰다가 나중에는 뒤집어 놓고 쓸 수 있게 저렇게 뚜껑을 따로 하나 줬다. 그래서 마지막에 잘 펌핑 안 될 때 뚜껑으로 교체해서 잘 사용했다. 향도 과하지 않고 은은해서 괜찮았다. 성격상 하나에 완전 정착하는 타입이 아니긴 하지만 재구매 의사가 있는 제품이다.

 오이보스 핸드크림. 이거 좋다. 겨울만 되면 손이 엉망이 된다. 아이 낳고 화장품 바르고 뭐 할 시간도 없고 해서 핸드크림을 에전만큼 안 발랐더니 손이 엉망이 되었다. 겨울되면 아무리 발라도 허옇게 되고 발갛게 되는 편이라서 좀 발라야 하는데 쉽지가 않다. 일단 집에선 큰 핸드크림 놓고 퍽퍽 쓰는데 나가선 그게 안 된다. 아이가 기저귀 졸업하기 전까지는 외출 짐이 정말 많았고 아이 챙기다 보면 내 일 챙기기가 쉽지 않았따. 25ml사이즈라 가방에 자리를 차지 하지 않아서 좋고 보습도 확실해서 아주 마음에 들었던 제품이다.

 지아자 고트 밀크 아이크림. 지아자 제품 그냥 우연히 시어머니께 드렸는데(아마 운동 시작하셔서 헬스장에서 부담없이 퍽퍽 쓰시라고 한 통 드렸던 것 같다.) 너무 좋아하셨다. 다른 비싼 제품 사드려도 별 반응이 없으셨는데 크림은 이제 다른 거 쓰고 싶지 않으시다고. 그래서 알겠다고 어머니 크림은 책임지겠다고 말씀드리고 지아자는 꾸준히 구매했다. 그러다가 뭐 아이크림 하나 사봤는데무겁지 않고 그렇다고 너무 가벼워서 바른 것 같지도 않은 느낌도 아니라서 무난했다. 아이크림은 와 이거다 했던 것이 없고 그냥 꾸준히 바르는 타입이라서 그냥 내 기준에 나쁘지 않았다.

 겨울이 되어서 앰플을 쓰고 있는데 앰플은 공병을 모아서 찍는 것이 너무 어려워서 패스. 찬바람 부니까 건조해져서 자꾸만 무언가 바르게 되는 것은 어쩔 수가 없다.

[제주] 우유부단 - 맛있는 유제품을 즐길 수 있는 곳 여행기

  7월에 갔던 여행기. 휴가 날짜를 대충 잡았는데 휴가 기간에 태풍이 제주도를 지나가는 바람에 비행기가 안 뜰까봐 걱정했었다. 그래서 제주도에 도착해서 대폭 계획을 수정하면서 다녀야 했다.
 아침 비행기로 부산에서 출발했더니 제주도에 도착해도 오전이어서 좋았다. 행운이한테 멀리서나마 말도 보여줄 겸 우유부단에 다녀왔다. 개인적으로 밀크티를 좋아하니까 맛도 보고 싶었던 마음도 있었다. 우유부단은 생각보다 작았다.
 자리가 없어서 어떻게든 자리가 나면 잽싸게 앉아야 했다. 사람들이 많이 먹는 것은 수제 아이스크림이었다. 아무래도 아이들과 오는 사람들이 많아서 아이스크림이 잘 나가는 것 같았다. 주문 시스템은 거의 패스트푸드점이다. 주문 셀프로 먹고 나면 알아서 치워야 하는 시스템이다. 사람이 계속 들어와서 테이블 같은 것도 바로 바로 치우진 않으니까 적당히 알아서 치우면서 먹어야 한다.
 일단 행운이용 우유. 행운이는 찬 것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아서 아이스크림도 거의 먹지 않아서 우유를 주문했다. 처음에 돌 무렵에 우유 먹이려고 해도 안 먹고 해서 애가 탔는데 어린이집 다니면서 친구들이 우유를 먹으니까 이제는 우유 달라고 해서 잘 마신다. 그런데 이 우유를 먹더니 어린이집에서 마시던 우유보다 맛있다고 우유 더 달라고. 아이 입에도 맛이 다르게 느껴졌나 보다.
 소프트 아이스크림. 오랜만에 먹어서 맛있었다. 원래 찬 거 안 좋아하는 행운이가 우유 맛보더니 스푼을 슬그머니 가져가서 맛 한 번 보더니 계속 먹겠다고 해서 웃었다. 텁텁하지 않은 소프트 아이스크림이었다.
 우유부단 밀크티. 아무 생각없이 찬 밀크티를 주문했더니 남편이 뜨거운 것을 원해서 하나 더 주문했다. 개인적으로는 홍차가 좀 더 진해도 좋을 것 같았다. 찬 밀크티는 호텔로 가져와서 마시고 병은 챙겨왔다.

 우유부단만 목적으로 갔다면 한참을 운전을 하고 와서 먹고 가야 해서 별로지만 이동 경로에 성이시돌 목장을 지나갈 수 있다면 잠깐 들려 한숨 돌리고 가면 좋을 듯 하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