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장

<


[elolive] 피자와 리조또가 인상적인 레스토랑 내 나름대로의 맛집

 엘 올리브라고 괜찮은 레스토랑이 생겼다는 이야기를 들었었다. 하지만 수영구와 해운대구 방향의 지리는 영 꽝이라서 찾아가지 못하고 있었다. 아무래도 레스토랑은 일행도 있어야 하고 해서 못 가고 있었는데 모임에서 다녀왔다. 일단 레스토랑 자체가 나름 아담하니 예쁜데 토요일 점심 시간에 맞춰 갔더니 사람들이 많았다. 그래서 건물 외관 사진은 하나도 못 찍고 음식 사진만 찍어 왔다. 우리는 모임을 위해서 따로 룸에 자리를 배정해달라고 했다.
 제일 먼저 나온 올리브. 일인당 한 개씩 인 듯 했다.
 식전빵. 이 빵 정말 인상적이었다. 따뜻할 때 먹었는데 손이 자꾸 갔다. 허브가 들어 있었고 쫄깃함이 특색이다. 일행들에게 평이 좋았던 빵.
 버섯 샐러드. 버섯이 쫄깃한 식감이 인상적이었다. 소스도 괜찮았고 오랜만에 먹는 샐러드라도 더욱 맛있었다. 양이 그다지 많지 않아서 아쉬웠다. 가격은 15,000원.
 치킨 샐러드. 이것도 가격은 15,000원이다. 치킨을 좋아해서 잘 먹었다. 하지만 버섯 샐러드가 더 취향에 맞았다.
 마르게리타 피자. 화덕 피자라는 이야기를 들어서 토핑이 별로 없는 피자를 주문해 보고 싶었다. 치즈와 토마토 소스만으로 승부를 보는데 괜찮았다. 역시 도우가 예술이었다. 치즈도 좋았고. 바삭한 식감도 좋고 금방 피자가 동이 나버렸다. (가격은 14,000원) 예전에는 도우가 두툼하고 토핑이 많은 피자들을 좋아했는데 최근 몇 년 사이에 마르게리타라든지 고르곤졸라 피자 쪽으로 취향이 바뀌었다.
 드라마 파스타의 영향으로 막 대사를 따라하곤 했었다. 동생들이 선택한 봉골레 스파게티. 깔끔하니 좋았다. 보통 크림 스파게티를 많이 먹었는데 이렇게 잘 나온다면 봉골레도 괜찮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격은 17,000원.
 깻잎 리조또. 솔직히 말해서 기대를 안 하고 먹었었다. 레스토랑에서 리조또를 주문해서 맛있던 적이 별로 없었다. 그래서 먹어보고 싶지만 주문을 잘 안 하게 되는 메뉴가 리조또였다. 그런데 깻잎 리조또 괜찮았다. 식감도 좋았고 깻잎의 향이 기분좋게 해줬다. 깻잎으로도 리조또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은 처음 알았다. 생각보다 괜찮다고 반응이 아주 좋았었다. 가격은 13,000원.

 음식의 양은 많은 편이 아니다. 가격대도 살짝 있는 편. 일단 부가세가 붙는다. 하지만 서빙도 잘 해주시고 친절한 편이다. 주말에는 런치가 안 된다고 해서 커피는 결국 다른 곳에 가서 먹긴 했지만 한 번 가볼 만 한 곳이다. 날이 따뜻해지면 테라스 쪽에 앉아도 괜찮을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위치 설명을 잘 못하겠다. 가는 길에 코스트코가 보이고 조금 더 갔던 것 같은데 이 동네는 대충 알아도 설명하기가 힘들다. 
 www.elolive.co.kr 홈페이지를 들어가 보는 것이 좋을 듯 하다. 가끔 분위기 내서 맛있는 음식을 먹으러 갈 때 가면 좋을 듯 하다.

덧글

  • 카이º 2010/04/20 16:11 # 답글

    기본으로 나오는 올리브덕에 입맛 돌겠네요 ㅎㅎ

    기본빵이 난 같아서 뭔가 맛있어 보여요~

    버섯샐러드는 맘에 드는데 넘 비싼거 같고[...]



    오오, 저런 마르게리따 피자는 정말 보기 힘들겠는데요

    치즈가 튼실 ㅠㅠ
  • 미니벨 2010/04/21 17:16 #

    버섯 샐러드 비싸긴 했지만 정말 맛있었어요.
    가격이 비싸긴 했지만 주문한 메뉴들이 다 괜찮았어요.
    마르게리따 피자 괜찮았어요. ^^
    주문에 성공해서 뿌듯했답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