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장

<


[삼대 돼지 불고기] 양념 돼지 갈비 내 나름대로의 맛집

  전부터 가보고 싶었던 곳이 있었다. 미남에 있다는 삼대 돼지 불고기. 고기 먹으려면 남편이랑 주말에 가야 하는데 아무래도 기다려야 할 것 같아서 못 가고 있었다. (고깃집에서 웨이팅 하는 것은 아직 자신이 없다.) 그러던 차에 사직동에 2호점이 생겼다는 이야기를 듣고 가봤다. 갔더니 손녀점이라고 적혀 있었다.
 저녁 먹기에 조금 이른 시간에 들어갔는데 대기 한 팀이 있어서 기다렸다. 우리가 들어오고 5분도 안 되어서 사람들이 얼마나 많이 오는지 깜짝 놀랐다. 2호점은 좀 그래도 덜 붐빌까 했는데 내 오산이었다.
 영업 시간. 라스트 오더 9시까지라고 하는데 기다렸다가 9시에 먹는 사람들도 있었다. 다음에 가게 된다면 식사 시간보다는 좀 일찍 가야겠다는 다짐을 했다. 런치도 괜찮아 보여서 기회가 있으면 가보고 싶긴 하다.
 입구에 샐러드바가 있다. 저 밥솥에서 밥을 마음대로 퍼가는 시스템이 절대 아니라는 거. 옆에 사이드 메뉴만 뷔페식으로 되어 있다.
 쌈장, 마늘, 쌈무, 자박김치 등등이 있어서 필요할 때마다 가져다 먹으면 되니까 편했다. 사람이 많아서 종업원도 바쁜데 리필 해달라고 하는 것보다는 이게 더 편하고 좋았다.
 그 옆에는 슬러시. 아이들이 좋아하는 메뉴라서 다들 한 잔씩 먹는 것이 좋았다. 어른들을 위해서 커피 머신이 있는데 아메리카노로 먹을 수 있어서 좋았다. 믹스 커피만 나오는 자판기는 그다지 좋아하지 않아서 마음에 들었다.
 입 심심할 때 한 개씩 집어 먹기 좋은 나박김치.
 전. 전은 딱 한 장만 먹는 게 좋은 것 같다.
 상추와 깻잎. 남편과 나는 깻잎을 좋아하는 편이라서 깻잎보다 상추가 많은 것이 좀 아쉽긴 했다.
 쌈무. 고기 먹을 때 쌈무를 곁들이는 것을 좋아해서 잘 먹는다.
 파절이는 큰 볼에 가져다 줘서 좋았다. 리필하지 않아도 끝까지 넉넉하게 먹었다.
 샐러드. 이것도 큰 볼에 나왔다.
 김치.
 흑임자 연근. 보통 고깃집 가면 반찬이 다양하지 않은데 여긴 조금씩 다양하게 나와서 좋았다.
 쌈무가 있어서 상대적으로 손이 덜 갔던 무장아찌.
 시작은 조촐하게 양념갈비 3인분. 양념이 강한 것 같지 않았다. 남편이랑 양념된 고기 먹으러 처음 가봤다. 둘 다 양념 없는 것을 좋아하는데 이 집은 양념갈비가 유명하다고 해서 주문했다.
 고깃집 가면 좋은게 남편이 다 구워준다는 거. 양념이라서 타지 않게 구우려면 쉽지 않을 것 같았다. 서빙하시는 분들도 한 번씩 봐주기도 하고 손녀딸로 추정되는 여주인이 한 번씩 봐주고 해서 좋았다. 불판은 옆에 따로 불판 전용 제품이 있어서 그걸로 닦으면 되니까 좋았다. 굽고 나서는 쌈 사서 먹는다고 사진이 없다. ㅎㅎ
 해물 된장찌개와 공깃밥을 주문했다. 밥은 지어야 해서 시간 여유를 줘야 한다고 메뉴판에서 봐서 좀 여유 있게 주문했다. 밥 시키니까 따로 3종의 반찬이 나왔다. 오랜만에 먹는 진미채도 맛있었고 풋고추 된장 무침도 맛있게 먹었다.
 해물된장찌개 사이즈가 다른 것보다 커서 좀 놀랐었다. 생각보다 맛있어서 배가 엄청 부른데도 밥을 많이 먹었다. 깜박하고 공깃밥 사진을 안 찍었는데 진짜 윤기가 흘러서 맛있었다. 배 불러서 공깃밥 하나로 나눠 먹을까 했는데 두 공기 시킬걸 하고 후회했다. 남편이 고기 먹는다고 하면서 공깃밥 조금만 덜어가서 결국 내가 다 먹긴 했다. ㅎㅎ

 이 집이 좋은 점은 친절하기도 하고 생긴지 오래 되지 않아서 깔끔해서 좋았다. 그리고 고깃집 다녀오면 옷에 냄새가 배어서 고생하는데 여긴 냄새가 거의 안 나서 좋았다. 환기가 잘 되는 점이 가장 마음에 들었다. 계산하고 나오는데 꽤 이 가게 마음에 들었는지 남편이 포인트 적립 신청까지 해서 놀랐다. 본점도 궁금하긴 한데 2호점이 가기가 편해서 2호점만 가지 않을까 싶다.

전화번호 : 051-505-0388
위치 : 부산 동래구 사직북로28번길 197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