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장

<

[제주] 우유부단 - 맛있는 유제품을 즐길 수 있는 곳 여행기

  7월에 갔던 여행기. 휴가 날짜를 대충 잡았는데 휴가 기간에 태풍이 제주도를 지나가는 바람에 비행기가 안 뜰까봐 걱정했었다. 그래서 제주도에 도착해서 대폭 계획을 수정하면서 다녀야 했다.
 아침 비행기로 부산에서 출발했더니 제주도에 도착해도 오전이어서 좋았다. 행운이한테 멀리서나마 말도 보여줄 겸 우유부단에 다녀왔다. 개인적으로 밀크티를 좋아하니까 맛도 보고 싶었던 마음도 있었다. 우유부단은 생각보다 작았다.
 자리가 없어서 어떻게든 자리가 나면 잽싸게 앉아야 했다. 사람들이 많이 먹는 것은 수제 아이스크림이었다. 아무래도 아이들과 오는 사람들이 많아서 아이스크림이 잘 나가는 것 같았다. 주문 시스템은 거의 패스트푸드점이다. 주문 셀프로 먹고 나면 알아서 치워야 하는 시스템이다. 사람이 계속 들어와서 테이블 같은 것도 바로 바로 치우진 않으니까 적당히 알아서 치우면서 먹어야 한다.
 일단 행운이용 우유. 행운이는 찬 것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아서 아이스크림도 거의 먹지 않아서 우유를 주문했다. 처음에 돌 무렵에 우유 먹이려고 해도 안 먹고 해서 애가 탔는데 어린이집 다니면서 친구들이 우유를 먹으니까 이제는 우유 달라고 해서 잘 마신다. 그런데 이 우유를 먹더니 어린이집에서 마시던 우유보다 맛있다고 우유 더 달라고. 아이 입에도 맛이 다르게 느껴졌나 보다.
 소프트 아이스크림. 오랜만에 먹어서 맛있었다. 원래 찬 거 안 좋아하는 행운이가 우유 맛보더니 스푼을 슬그머니 가져가서 맛 한 번 보더니 계속 먹겠다고 해서 웃었다. 텁텁하지 않은 소프트 아이스크림이었다.
 우유부단 밀크티. 아무 생각없이 찬 밀크티를 주문했더니 남편이 뜨거운 것을 원해서 하나 더 주문했다. 개인적으로는 홍차가 좀 더 진해도 좋을 것 같았다. 찬 밀크티는 호텔로 가져와서 마시고 병은 챙겨왔다.

 우유부단만 목적으로 갔다면 한참을 운전을 하고 와서 먹고 가야 해서 별로지만 이동 경로에 성이시돌 목장을 지나갈 수 있다면 잠깐 들려 한숨 돌리고 가면 좋을 듯 하다.


덧글

  • blue snow 2019/11/13 12:54 # 답글

    ㅋㅋ카페 이름이 귀여워요
  • 미니벨 2019/11/14 17:13 #

    처음 이름 알게 되었을 때 센스 있게 이름 잘 지었다 생각했어요.
댓글 입력 영역